두 갈래 길

Posted by 네버덜레스
2007. 10. 30. 12:21 일상

늦은 밤 버스에서 내려 집에 가는 길...

두 갈래 길이있다.

모르겠다.. 왜인지는 몰라도 항상 한길로만 다녔다. 육교를 건너 빙 돌아서..

한길은 막혀있을것 같고 어두컴컴하고..

근데, 하루는 그냥 안가던 길로 가고싶었다. ㅡ,.ㅡ;

그래서 걸었지..

음냐~ 막혀있긴 커녕 집으로 가는 최단거리였다. ㅋㅋ

이제는 그길로만 다닌다. (활동량을 최소로 하고픈 마음.. --)

뭐.. 이것도 내 삶의 변화라면 변화고, 도전이라면 도전일 수 있을까?

작은 도전이 내 삶의 편안함을 가져다 줬다. 너무 거창한가?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휴가냈다!!!  (1) 2007.11.19
제안 설명회 참석하다!!  (0) 2007.11.16
블로그 디자인 변경  (0) 2007.11.15
USB 4G 구입!!!  (0) 2007.11.09
예비군 훈련  (0) 2007.11.09
두 갈래 길  (0) 2007.10.30
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